블로그 이미지
빠오징(寶敬)

태그목록

공지사항

최근에 달린 댓글

글 보관함

calendar
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   

-헨리 데이비드 소로-

2017. 11. 10. 17:32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꿈을 향해 대담하게 나아가고 상상한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면, 평범한 시기에 뜻밖의 성공을 접하게 될 것이다.


'명언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-헨리 데이비드 소로-  (0) 2017.11.10
-그리스 속담-  (0) 2016.09.09
로베르 두아노  (0) 2015.11.14
/에리히 프롬  (0) 2015.08.30
/랄프 왈도 에머슨/  (0) 2015.04.22
노자  (0) 2014.01.27

Comment

민충하다

2017. 11. 10. 17:32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
 : 미련하고 덜되다. 

'우리말고운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흐리멍텅하다? 흐리멍덩하다  (0) 2021.06.23
유촉  (0) 2017.12.15
민충하다  (0) 2017.11.10
굽바자  (0) 2017.01.21
건목  (0) 2016.12.23
간정되다  (0) 2016.12.05

Comment

こんな ネタは マスコミでは ほとんどとり あげないよ


Comment

이번 일은 다 내탓이야.

2017. 5. 31. 15:17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
A> 你怎么能把我的女朋友抢走?

네가 어떻게 내 여자 친구를 빼앗아 갈 수 있어?

B> ……。

…….

A> 是不是有事瞒着我? 太让人矢望了

왜 말이 없어? 정말 실망이야.

B> 对不起这事儿全怪我

미안해, 이번 일은 다 내탓이야.

Comment

[펫카드] 바다거북과 6만5000원어치 동전

2017. 3. 14. 16:28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
(서울=뉴스1) 천선휴 기자,최진모 디자이너 = 최근 동물 한 마리가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. 태국의 한 보호시설에서 지내던 바다거북 '옴신'이 그 주인공. 몸길이 약 80㎝, 몸무게 59㎏의 이 바다거북에 얽힌 기막힌 사연 속으로 들어가 보자.

ssunhue@news1.kr

<저작권자 © 뉴스1코리아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Comment

이건 너무 귀한 거라 받을 수가 없어요.

2017. 1. 21. 15:25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
A> 这是一点见面礼

이건 첫인사 선물이에요.

B> 这太贵重了我不能收

이건 너무 귀한 거라 받을 수가 없어요.

Comment

그게 내가 알아낸 거야.

2017. 1. 21. 15:22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
That's what I figured.

I worked it out that way.

That's my way of seeing it.

 

Comment

굽바자

2017. 1. 21. 15:15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
 : 작은 나뭇가지로 엮어 만든 얕은 울타리.

'우리말고운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유촉  (0) 2017.12.15
민충하다  (0) 2017.11.10
굽바자  (0) 2017.01.21
건목  (0) 2016.12.23
간정되다  (0) 2016.12.05
지질펀펀하다  (0) 2016.09.23

Comment

건목

2016. 12. 23. 15:34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
 : 정성들여 다듬지 않고 거칠게 대강 만드는 일, 또는 그렇게 만든 물건

'우리말고운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민충하다  (0) 2017.11.10
굽바자  (0) 2017.01.21
건목  (0) 2016.12.23
간정되다  (0) 2016.12.05
지질펀펀하다  (0) 2016.09.23
펀펀하다  (0) 2016.09.09

Comment

눈 오는 저녁 숲가에 서서* /로버트 프로스트

2016. 12. 5. 16:54 | Posted by 빠오징(寶敬)

 

 
여기 이 숲이 누구의 것인지 나는 알 것 같다.
하지만 그의 집은 마을에 있어;
내가 지금 그의 숲에 눈이 덮이는 것을 보려고
여기 멈춰선 것을 그는 알지 못하리라

 

내 작은 말도 필경 이상하게 여길 것이다
가까운 곳에 농가도 없는 이 곳에 멈추는 이유를.
숲과 얼어붙은 호수 사이에서
한 해 가운데서도 가장 어두운 이 저녁에.

 

내 말은 방울을 짤랑 흔들어본다
무슨 잘못된 것이라도 있는지.
무슨 다른 소리라곤 오직 느린 바람에
솜털 같은 눈송이가 휩쓸리는 소리뿐.

 

숲은 사랑스럽고 어둡고 깊다.
그러나 나는 지켜야 하는 약속이 있고
잠들기 전에 몇 마일을 더 가야 한다.
잠들기 전에 몇 마일을 더 가야 한다.

Comme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