건목

우리말고운말 2016.12.23 15:34

 : 정성들여 다듬지 않고 거칠게 대강 만드는 일, 또는 그렇게 만든 물건

'우리말고운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민충하다  (0) 2017.11.10
굽바자  (0) 2017.01.21
건목  (0) 2016.12.23
간정되다  (0) 2016.12.05
지질펀펀하다  (0) 2016.09.23
펀펀하다  (0) 2016.09.09

설정

트랙백

댓글

 

 
여기 이 숲이 누구의 것인지 나는 알 것 같다.
하지만 그의 집은 마을에 있어;
내가 지금 그의 숲에 눈이 덮이는 것을 보려고
여기 멈춰선 것을 그는 알지 못하리라

 

내 작은 말도 필경 이상하게 여길 것이다
가까운 곳에 농가도 없는 이 곳에 멈추는 이유를.
숲과 얼어붙은 호수 사이에서
한 해 가운데서도 가장 어두운 이 저녁에.

 

내 말은 방울을 짤랑 흔들어본다
무슨 잘못된 것이라도 있는지.
무슨 다른 소리라곤 오직 느린 바람에
솜털 같은 눈송이가 휩쓸리는 소리뿐.

 

숲은 사랑스럽고 어둡고 깊다.
그러나 나는 지켜야 하는 약속이 있고
잠들기 전에 몇 마일을 더 가야 한다.
잠들기 전에 몇 마일을 더 가야 한다.

설정

트랙백

댓글

A> 既好看又感人值得一看

재미있고 감동적이에요. 한번 볼만해요.

 

B> 听你这么一说我也想看了

그렇게 얘기하시니, 저도 보고 싶어지네요.

설정

트랙백

댓글

머리 혈

한자를 알자 2016.12.05 16:41

'한자를 알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버선 말  (0) 2017.11.10
머리 혈  (0) 2016.12.05
막을 차  (0) 2016.10.01
마실 삽  (0) 2016.09.23
납향 랍  (0) 2016.07.11
먹일 궤  (0) 2016.06.30

설정

트랙백

댓글

간정되다

우리말고운말 2016.12.05 16:40

 : 앓던 병이나 소란하던 일이 가라앉다.

'우리말고운말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굽바자  (0) 2017.01.21
건목  (0) 2016.12.23
간정되다  (0) 2016.12.05
지질펀펀하다  (0) 2016.09.23
펀펀하다  (0) 2016.09.09
들피  (0) 2016.07.28

설정

트랙백

댓글

Life is not a rehearsal.

설정

트랙백

댓글